소블 비치(Sauble Beach)

소블 비치는 브루스 퍼닌슬라의 서쪽에 있는 비치이고 그 비치가 있는 타운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상주 인구 2,000명의 작은 타운이지만 여름에는 카티지와 비치에 오는 사람들로 인구가 3만에서 6만으로 치솟는다고 합니다. 그도 그럴 것이 소블 비치는 길이가 11 km에 이르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담수 비치이기 때문입니다. (가장 긴 담수 비치는 와사가 비치입니다. 온타리오는 복이 참 많습니다.) 물이 얕아서 차갑지도 않고 위험하지도 않아서 인기가 많다고 합니다.

토버모리 가는 길에 잠깐 들러서 다운타운과 비치를 구경하고, 돌아오는 길에 다시 들러 주거지와 부대시설들을 둘러보았습니다.

위 사진이 다운타운에서 비치로 직진하면 나오는 곳인데, 주차할 곳을 찾지 못해 좀 애를 먹었습니다. 겨우 유료 주차장에 주차를 한 후 호숫가를 둘러보니 비치가 꼭 해운대 같습니다. 캐나다에서 이렇게 사람 많이 모인 것은 처음 봅니다. 물론 해운대만큼 사람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제 취향은 좀 아닙니다. 대충 마무리하고 30분도 되지 않아서 토버모리로 다시 출발했습니다. 그러다 일요일 오전에 다시 왔습니다. 여기서 점심 약속을 했거든요. 기왕 점심을 먹는 김에 비치를 다시 한 번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오전이라 그런지 확실히 사람이 적었습니다. 모래 언덕 너무로 길이 있고 그 길가에 차를 세우게 되어 있기 때문에(여기도 유료 주차), 사람들이 긴 비치를 따라 흩어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어쩌면 이틀 전에 본 혼잡은 다운타운 근처라서 그랬나 봅니다.

 

모래 언덕을 넘어오는 길에 휠체어를 위한 깔개가 눈에 띕니다. 아니나 다를까 휠체어도 보이고요. 장애인도 당연히 비치에 올 수 있어야하는데, 이런 배려가 새삼 고맙게 느껴집니다.

호변을 둘러보았습니다.

비치에는 아이들이 모래성을 만들어 놓은 모습도 보입니다.

하긴 이곳에서 일년에 한 번 모래성 쌓기 대회도 한다고 합니다. 그런 데는 비기지 못하겠지요. 아, 그날 저녁에 비치에서 뮤직 페스티발도 한다고 하는데 저희는 체력이 상당히 바닥이 나 있어서 그런 것은 그냥 패스.

걷다 보니 한 팀이 물에서 프리스비를 하고 놀길래 찍어 보았습니다. 여성들의 운동신경에 대해 살짝 의심이 가는 장면입니다.

비치를 빠져 나와 타운을 돌면서 이런저런 모습을 찍어 보았습니다. 길가에 재미있는 그림을 그려 놓은 간이음식점에서 커피를 사 먹었습니다. 가까이 가 보니 손님들이 가게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잔뜩 써 두었습니다.

 

자기 집 담에 일종의 동네 도서관을 차려 놓은 집도 있었습니다. 한권 놓고 한권 가져가랍니다. 무인, 무료 도서관인 셈입니다.

꽃이 예쁜 집들도 좀 찍어보았습니다.

  

동네를 다 돌고 나서 Sauble River에 붙어있는 모텔로 갔습니다.

이 모텔에서는 카누와 카약을 공짜로 빌려준다고 하네요. 바로 옆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만, 그 이야기는 별도 포스트에서 다룹니다.

(Visited 10 times, 1 visits today)
Default image
Bryan

의학문서 번역가와 온라인 비즈니스 전문가로 살고 있습니다. 행복한 번역가 배움터, 브라이언의 캐나다와 행복 이야기, 느린 삶이 주는 평화 등의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